nkhealth 북한보건의료네트워크 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네트워크소개북한 보건의료제도자료마당통일건강뉴스열린마당
자료마당
국내자료
해외자료
언론자료
통계자료
발간자료
남북의학용어
북한약물사전
관련법령
남북연보
기타자료
테두리
테두리
타이틀
home
제목   [주목, 이사람] 박상민 서울대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세계일보2/26)
작성자 관리자 (2014.03.11) 조회 3633

 

[주목, 이사람] 박상민 서울대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

“탈북자 건강문제는 통일이후 겪게 될 미래”

 

“북한 보건의료 실태에 관심을 갖게 된 건 ‘여명 학교’(탈북 청소년을 위한 대안학교)에서 의료 봉사활동을 하면서부터였어요. 탈북 남학생은 입국 초기에 보통 160㎝, 50㎏이 나가지만 1년 만에 체중이 급격히 늘어납니다. 굶주리다가 갑자기 먹기 시작하면 비만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에요. 이런 변화를 보며 ‘탈북자들의 이주 시기별 건강 문제는 북한 사람들이 통일 이후 겪게 될 미래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체계적으로 연구할 필요성을 느꼈죠.”

박상민(39) 서울대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는 10년 전부터 북한 보건의료 실태를 연구한 의료계 대북 전문가 중 한 명이다. 그는 2012년 설립된 통일의학센터 탄생에 참여했고, 최근 열린 ‘제1회 젊은이를 위한 통일 보건의료 열린 강좌’를 총괄했다. 현재 국회 대북거버넌스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여명 학교’에서의 봉사활동은 그가 다니던 교회의 소개로 이뤄졌다. 2004년부터 4년간 탈북 청소년들을 만났다. 굶주림 때문에 생긴 저체중 외에도 탈북 청소년들의 공통점 중 하나는 흡연이었다. 남북 청소년의 흡연 연령은 비슷했지만 전체 흡연율은 북한이 월등히 높았다. 그는 “북한은 흡연율이 어마어마하게 높다”며 “사회적으로 담배를 남성다움의 상징으로 여기며 권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음식을 짜게 먹는 특징도 있었다. 전력난으로 냉장이 어려워지면서 북한에는 예전처럼 소금으로 유통기한을 늘리는 염장문화가 생겨났다. 이 때문에 당뇨·고지혈증 등 심혈관계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북한 보건의료 실태를 연구하고 있는 의료계 대북 전문가 중 한 명인 박상민 서울대병원 통일의학센터 교수는 “현재 남북한의 보건의료 격차는 통일 이후 재난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북한 의료 실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이재문 기자

 

탈북자와의 인연은 자연스럽게 한국에서 의사 면허를 취득하려는 의사 출신 탈북자와의 만남으로 이어졌다. 남북 모두 한글을 사용하고 있지만 의학 용어는 소통이 불가능했다. 같은 개념을 한국은 영어, 북한은 러시아어로 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탈북 의사들은 의사 출신임에도 배우지 못한 개념이 많았고, 컴퓨터 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초음파 검사를 해본 적도 없었다.

“저도 미국에서 연수를 받은 적이 있었는데 폐렴 때문에 아픈 딸을 다른 사회에서 보살피는 게 쉽지 않았어요. 제가 의사임에도 미국 병원을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느꼈죠. 그때 ‘탈북자처럼 극심한 체제 변화를 겪은 이주민은 한국 사회에서 얼마나 어려움을 겪을까’에 대해 생각했어요. 정권의 성격에 휘둘리지 말고 이 영역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이어가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탈북 의사는 북한처럼 폐쇄된 사회의 의료영역을 연구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그들에 따르면 북한의 무상의료체제는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사실상 무너졌다. 박 교수는 “경제가 어려워지면 보건의료 같은 사회안전망이 가장 먼저 무너진다”며 “북한에는 과거 소련이나 동유럽 국가에 나타났던 ‘장마당’ 같은 비공식경제의 문제가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의약품이 부족해 수술 전에 의사가 환자에게 구비 물품을 따로 적어줄 정도다. 사정이 열악하다 보니 현재 해외 원조에 의존하고 있지만, 유니세프(UNICEF)·유엔세계식량계획(WFP)·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 기구들은 북한에 필요한 맞춤 지원보다는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경향에 따라 물품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가장 많이 유입되고 있는 건 시일 내에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예방접종 물품들이다. 예방접종은 의료기기나 약품과 달리 접종률 90% 같은 눈에 보이는 수치가 빠르게 나타난다. “예전에는 민간 차원에서 소규모로 지원을 많이 했는데 이제는 큰 기구들이 굵직하게 수행하는 형태로 흐름이 바뀌었어요”

그러나 한국의 대북 지원은 이명박 정부부터 감소하면서 의료 영역도 마찬가지로 줄었다. 박 교수는 “보건의료 같은 인도적 영역은 정치 문제와 별개로 꾸준히 지원해야 한다”며 “남북한 보건의료 격차는 통일 이후 재난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사람들은 고혈압·당뇨·고지혈증 등 눈에 보이지 않는 질환을 병으로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의료에 대한 지식이 부족해요. 상황이 열악하기 때문이에요. 이들이 통일 이후에 의료 목적으로 대거 내려온다면 극심한 사회 혼란이 일어날 겁니다. 의료 영역에 있어서도 통일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요. 지금도 늦었지만, 더 늦지 않도록 어서 시작해야죠.”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번호제목작성자파일등록일조회
654 북한 내 결핵 발병 실태와 치료(미국의소리03/22) 정예진   2014.03.26 3237
653 北 김정은, 현대식병원 시찰…환자 손잡고 "건강하라"(연합뉴스0... 관리자   2014.03.26 2245
652 北, 면역력 강화에 특효 "키토산 가시오갈피단알약" 개발(통일뉴... 관리자   2014.03.26 2107
651 재미 한인 의사들, 5월 의료 지원 방북(미국의소리03/20) 관리자   2014.03.21 2429
650 최신 설비에 연일 만원, 北 류경구강병원(통일뉴스03/20) 관리자   2014.03.21 2154
649 CFK, 평양 결핵 연수원 4월 완공(자유아시아방송03/18) 관리자   2014.03.21 1922
648 미 NGO, 북 우물파기 중장비 지원(자유아시아방송03/13) 관리자   2014.03.21 2005
647 北, 5월 평양의학과학토론회 개최(연합뉴스03/14) 관리자   2014.03.17 1871
646 “병원인데도 아이들 환자가 교육 받는다, 北 옥류아동병원”(통일뉴스03/1... 관리자   2014.03.17 1945
645 美 NGO, "北에 37만 달러 상당 지원"(노컷뉴스3/13) 관리자   2014.03.14 1964
644 北, 1차 의료기관 정상화 주력…원격진료도 활성화(연합뉴스3/13) 관리자   2014.03.14 2500
643 정부, 2억1천만원 상당 기초의약품 대북지원 승인(연합뉴스03/11) 관리자   2014.03.14 1804
[주목, 이사람] 박상민 서울대의대 통일의학센터 교수(세계일보2/26) 관리자   2014.03.11 3633
641 FAO, 북한 식량부족국가 재지정(자유아시아방송03/07) 관리자   2014.03.10 1850
640 한국 통일부 "현 단계 정부 차원 대북 지원 검토 안 해"(미국의소... 관리자   2014.03.10 2211
639 한국 단체, 북 어린이에 방한 부츠 지원(자유아시아방송03/06) 관리자   2014.03.10 1844
638 유진벨 “올 북 결핵 환자 1,500명 치료”(자유아시아방송03/05) 관리자   2014.03.10 1868
637 WFP 영양지원 북 임산부에 큰 도움(자유아시아방송03/04) 관리자   2014.03.10 1793
636 정부, 2억여원 대북 인도적 지원 승인(아시아투데이2/27) 관리자   2014.03.04 1745
635 국제적십자사, "北 보건분야에 240만 달러 사용"(노컷뉴스3/4) 관리자   2014.03.04 3237

목록
맨처음 이전  1|2|3|4|5|6|7|8| 9  다음 맨끝

테두리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 네이버해피빈신한카드together트위터페이스북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NKhealth.net 북한보건의료네트워크 110-50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17길 14(이화동,3층)
Copyright NKhealth.net All Rights Reserved.